양천구 청소년 상담실

total : 131, page : 1 / 7, connect : 0
15센티미터씩 앞으로
양천구 청소년 상담실  2015-04-24 12:52:22  [조회 :  364 ]

15센티미터씩 앞으로(‘행복한 동행’ 중에서)



1989년 7월 18일. 미국인 마크 웰먼은 캘리포니아의 암벽 엘 카피탕에 오르는 데 성공했다.

등반 성공이 특별한 이유는 그가 하반신 마비 장애인이기 때문이다.

웰먼은 1982년 등산을 하다가 암벽에서 떨어져 허리 아랫부분이 완전히 마비됐다.

이 정도 사고라면 인생을 포기할 수도 있겠지만 그는 좌절하지 않았다.

수차례의 반복 훈련을 통해 몸을 움직일 수 있었고 한 번에 조금씩
올라간다면 과거처럼 산을 정복할 수 있다고 확신했다.
그러고는 계획에 따라 철저히 준비했다.

엘 카피탕 등반에 나선 그는 친구가 걸어 준 로프를 잡고 1천 미터의 암벽을 올랐다.

오직 팔의 힘만으로 올라간 것이다.

그는 한 번에 15센티미터씩 자기 몸을 끌어올렸고
그렇게 7천 번을 당기는 데 9일의 시간이 걸렸다.
정상에 오른 뒤 그는 말했다.

“계속 15센티미터만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결심한다면  세상에서 이루지 못할 일은 없습니다.”

집을 짓기 위해 벽돌을 쌓을 때 하루에 가로 1미터, 세로 1미터씩
꼼꼼하게 쌓도록 목표를 세우는 것이 효율적이다.

이처럼 웰먼도 당장 눈앞에 보이는 단기 목표를 세우고 달성하면 의욕이 생겨서
다른 목표를 또 이루고 싶어진다고 말한다.




큰 목표를 세우면 폼도 나고 뿌듯함도 느끼겠지만 목표를 이루는 데 가장
중요한 것은 꾸준히  명확한 단기 목표를 세워 하나씩 이뤄 가는 것이다.

목표 달성 기간을 너무 길게 잡으면 목표가 희미해지고 의욕이 떨어지기 마련이다.



덧글 :   0 개
이전글 우리 어머니가 오십니다 양천구 청소년 상담실  
다음글 긍정 에너지 양천구 청소년 상담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