양천구 청소년 상담실

total : 136, page : 1 / 7, connect : 0
두 눈을 가린 선생님
양천구 청소년 상담실  2015-05-14 10:04:19  [조회 :  392 ]

두 눈을 가린 선생님

      

한 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동맹휴학을 결성했다.

학생들은 어떤 교사를 해임시키라고 주장했는데 그 교사는 학생 한 명을 심하게 때려 미움을 받은 것이다.

학교측에선 학생들의 요구를 들어줄 수 없다며 수업에 참여할 것을 설득했다.

그러나 학생들은 운동장에 모여 시위를 했고 수 십 명의 학생들이 몽둥이를 들고 교무실로 뛰어 들어갔다.

흥분한 학생들이 무슨 짓을 할 지 몰라 선생님들은 모두 자리를 피했다.

그러나 그 학교의 주임교사인 김 선생님은 교무실을 지키고 앉아 있었다.



"네 이놈들! 도대체 여기가 어디라고 감히 들어와 난동이냐! 어찌 교무실까지 함부로 들어와 행패냐! 어서 썩 나가거라!"



청천벽력 같은 김 선생님의 말에 잠시 움찔한 학생들은 갑자기 김 선생님에게 와락 달려들어 때리기 시작했다.



그 순간 김 선생님은 얼른 두 손으로 자기의 눈을 가렸다.

학생들의 눈에는 아무 것도 보이는 게 없는지 김 선생님을 마구 구타했다.

어깨를 흔들어대는 학생들의 손짓에도 김 선생님은 눈에서 손을 떼지 않았다.





그 뒤 학교는 평온을 되찾았다.

학생들은 자기들의 불경한 죄 때문에 고민했다.

고민 끝에 김 선생님을 구타한 학생들은 교무실로 김 선생님을 찾아가 사죄했다.

"선생님, 저희들의 죄를 용서해 주십시오. 저희들이 너무나 큰 잘못을 저질렀습니다."

"됐다, 됐어. 스스로 깨달았으니 다행이다. 이 세상엔 자기의 잘못을 스스로 깨닫지 못하는 사람이 너무 많아."



김 선생님은 도리어 학생들을 칭찬하는 듯한 말로 아이들을 위로했다.



그러자 한 학생이 물었다.

"그런데 선생님, 그 때 왜 그렇게 한사코 눈을 가리고 계셨습니까?"

"아, 그 때. 나는 수양이 좀 부족한 사람이야. 만일 때리는 너희들의 얼굴을 본다면 내가 너희들에게 나쁜 감정을 품게 될까봐. 너희들의 얼굴을 보지 않으려고 눈을 가린 게지."

선생님의 말에 학생들은 참았던 울음을 터뜨렸다.




덧글 :   0 개
이전글 행복의 옷 양천구 청소년 상담실  
다음글 우리 어머니가 오십니다 양천구 청소년 상담실